선생님, 신생아에게 응급 수술이 필요한 경우는 언제 인가요?

신생아에게 응급 수술이 필요한 질환은 다음과 같습니다.

 

각 질환에 대해서 간략히 설명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선천성 횡격막 탈장

선천성 횡격막 탈장이란 태아의 발생 과정에서 횡격막이 제대로 만들어지지 않아 생긴 횡격막의 결손 부분을 통해 장이 흉강으로 탈장되는 것입니다.

 

 

 좌측 사진은 선천성 횡격막 탈장으로 사망한 아기의 부검 사진으로 좌측 횡격막 결손 부위를 통하여 복강에 있어야 할 장이 흉강으로 올라와서 좌측 폐가 발육이 안되고 심장이 우측으로 밀려 있는 것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 우측 사진은 선천성 횡격막 탈장을 가지고 태어난 신생아의 흉부 방사선 사진으로 복강 내 장기가 흉강으로 탈장되어 있으며 탈장된 장기에 의하여 심장이 우측으로 밀린 소견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

 

 

선천성 횡격막 탈장은 약 1000명당 1명 꼴로 출생하며 체중 3kg 이상의 남자 만삭아에서 잘 발생합니다.

오른쪽보다 왼쪽에 잘 생기는데 이는 오른쪽에는 간이 위치하여 탈장이 잘 안 일어나기 때문입니다.

횡격막 탈장을 가진 신생아는 90% 이상에서 태어나자마자 증상이 나타나며 증상은 호흡 곤란이 가장 흔한 증세입니다.

방치할 경우 생명에 지장을 주므로 조속한 치료가 필요합니다. 최근에는 바로 응급 수술을 하기보다는 인공 호흡기를 달고 환자를 안정시키고 수술을 시행하기도 합니다.

환자의 예후는 태아시기에 폐가 얼마나 성숙하였냐에 달려 있습니다.

아직도 소아외과가 다루는 선천성 기형 중 사망률이 높은 병중 하나입니다.

산전 초음파에서 선천성 횡격막 탈장이 진단되는 경우는 이를 치료할 수 있는 소아외과 의사와 시설이 되어 있는 병원으로 이송되어 분만하여야 바로 적절한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선천성 횡격막 탈장은 최근에는 태아수술이 시행되고 있는 병 중의 하나입니다.

소화관 천공이란 어떠한 이유로든지 위장관에 구멍이 나서 장 내용물이 복강으로 나오게 되어 복막염을 일으키는 병으로 응급 수술을 요하게 됩니다.

원인은 여러 가지 이유에 의하여 발생합니다.

태아 시기에 이미 장천공이 일어난 경우는 태변성 복막염이라고 부릅니다.

특히 미숙아의 장의 천공은 신생아 괴사성장염등의 질환의 합병증으로 오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장의 천공은 복막염으로 진행하며 수술을 하지 않는 경우는 환자가 사망하게 되기 때문에 조기 진단과 치료가 매우 중요합니다.

신생아는 의사소통이 불가능하고 그 외의 여러 이유로 진단이 늦어지기 쉽습니다.

따라서 발열, 구토,복부팽만 등이 평소와는 다르다고 생각이 되면 즉시 병원에서 진찰을 받는 것이 좋겠습니다.

 

제대탈출 및 복벽파열

제대탈출이란 출생시 배꼽 부위 복벽의 결손부를 통해서 장의 일부가 복강 밖으로 나와 있으면서 이것이 양막과 복막으로 이루어진 얇은 투명막으로 쌓여 있는 것입니다.

 

(우측 그림은 제대탈출된 신생아의 사진으로 복강내에 있어야 할 장기가  배꼽이 있어야 할 부분의 결손 부위를 통하여 복강 밖으로 나와 있으며 앏은 막으로 덮여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에 반하여 복벽파열이란 배꼽 부위 옆의 복벽이 선천적으로 열린 상태로 소장이나 대장이 탈출하는 경우로 이 때는 탈출된 장이 막으로 싸여 있지 않습니다.

(좌측 그림은 복벽 파열로 태어난 신생아의 사진으로 복강에 있어야 할 장기가 복벽의 결손 부위를 통하여 복강 밖으로 나와 있으며 제대 탈출과 다르게 맊으로싸여 있지 않음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

 

제대 탈출시 막이 파열되어 있는 경우나 복벽 파열의 경우는 복강내 장기가 외부에 완전히 노출되기 때문에 응급 수술이 필요하게 됩니다.

현대 소아외과에서의 수술 후의 성적은 좋은 편으로 생존률 90% 이상입니다. 출생시의 흉칙한 모습과는 다르게 환자는 수술 후 정상아로 성장할 수 잇습니다.

따라서 산전 초음파로 상기 질병이 발견되면 즉시 소아외과 치료가 가능한 병원으로 전원되어 적극적인 치료를 하여야 하겠습니다.

(좌측 그림은 산전 초음파로 진단된 제대파열의 태아 초음파 사진입니다. 복강내 장기가 복강외로 나와 있는 것(화살표)을 볼 수 있습니다. 우측 그림은 제대파열로 수술 후 퇴원을 앞둔 환자입니다. 산전초음파로 진단된 많은 제대파열 환자나 복벽 균열 환자가 진단되면 불안하여 바로 유산시켜 버리는 우리나라의 잘못된 풍토에 대하여 다시 한번 생각해 보아야 할 것입니다. )

 

중장의 회전장애

중장의 회전장애란 태아의 발생 과정에 중장(中腸)이 정상적인 회전 과정 중 회전이 중지한 것을 말합니다.

중장의 회전장애가 있는 경우는 무 증상부터 만성 복통, 십이지장 폐쇄, 그리고 중장 염전을 초래하게 됩니다. 이 중 중장염전이 일어나는 경우는 장으로 가는 혈액 순환이 완전히 차단될 수 있으며 따라서 장이 복강 내에서 괴사(혈액 순환이 안되어 썩음)되는 응급 상황이 발생합니다.

 

(좌측 그림은 중장이상 회전 환자의 수술 소견으로 장의 일부에 혈액 순환이 되지 않아서 장의 색깔이 검게 변하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신생아기에 주의 깊게 보아야 할 증상은 다음과 같습니다.

다음과 같은 증상은 응급 수술을 요하는 질환을 시사할 수 있습니다.

  • 1. 담즙성 구토(녹색 구토물)
  • 2. 복부의 팽창
  • 3. 혈변
  • 4. 호흡 장애

본 내용은 소아외과의사 한 석주의 홈페이지의 내용입니다.

따라서 본인의 허락 없이 상업적으로 복사 사용하는 것은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또한 본 내용만을 참고 삼아 이를 환자에 적용하는 것은 위험할 수도 있습니다.

반드시 의사의 진찰을 받으시기 바랍니다